공지사항
일 자
2015.11.30 15:43:11
조회수
854
글쓴이
전직과
제목 : 국가·직종별 맞춤형 해외취업 지원
○ 국가·직종별 맞춤형 해외취업 지원
     - 정부, 내년 상반기 청해진대학 10여 곳 ‘취업 특화’ 지정

   정부가 국가별·직종별로 차별화된 전략을 세워 청년들의 해외취업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연간 5,000명 선(작년 기준)인 해외 청년취업자 수를 2017년부터 1만여 명으로 늘릴 방침이다.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는 지난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청년 해외취업 촉진 대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정부는 청년들의 취업 진출이 유망한 15개국을 선정해 국가별·직종별 맞춤형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미국, 일본 등 선진국 시장을 겨냥해선 정보기술(IT), 치기공 직종 등을 중심으로 취업 전략을 마련했다. 이 전략에 따르면 일본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의 IT 취업교육 과정 수강 인원을 올해 150명에서 2017년에는 300명으로 늘린다. 미국 시장을 겨냥해선 틈새 유망직종인 치기공 분야를 중심으로 대학 저학년 때부터 취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돕는 청해진대학(가칭)을 운영할 계획이다. 청해진대학은 해외취업을 목적으로 운영되는 대학이나 학과를 가리키는 말이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에 청해진대학 10여 곳을 지정해 청년 200여 명이 최장 2년간 직무, 기술, 어학, 문화를 통합한 해외취업 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글로벌 기업이 많이 진출한 싱가포르나 홍콩 같은 아시아 지역에서는 통상 1∼2년의 경력이 있어야 취업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글로벌 리크루트사와 협력하기로 했다.

 해외취업을 원하는 청년에 대한 정보 제공 창구도 강화한다. 올해 개통한 해외취업 정보망인 월드잡플러스 홈페이지(www.worldjob.or.kr)에서 기본적인 생활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해외취업 상담, 일자리 알선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K-Move센터’는 올해 11곳에서 내년에 15곳으로 늘린다. 

    * 출처 : 국방일보('15. 11. 30.)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19년 청년장병 기업맞춤형 취업과정 21~23차 참여자 모집 안내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