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일 자
2016.01.19 14:00:29
조회수
1338
글쓴이
전직과
제목 : ‘청년취업인턴’ 올해 5만 명 지원
○ ‘청년취업인턴’ 올해 5만 명 지원
     - 고용부, 강소·중견기업 채용 2배 확대…1인당 최대 570만 원 지급

   고용노동부는 올해 총 5만 명(강소·중견기업 3만 명, 중소기업 2만 명) 규모의 '청년취업인턴제'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청년들에게 더 나은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청년들이 선호하는 강소·중견기업의 인턴 채용 규모를 지난해 1만5,000명에서 올해 3만 명으로 확대했다. 인턴을 채용한 기업에는 인턴 1인당 최대 570만 원의 지원금을 준다.

   인턴에 참여한 청년에게는 인턴 수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1년 이상 근속하면 최대 300만 원의 취업지원금을 지급한다. 취업지원금은 제조업 생산직에는 300만 원, 그 외 업종은 180만 원을 준다. 정규직 전환 후 1개월 근속 시 20%, 6개월 근속 시 30%, 12개월 근속 시 50%를 각각 준다.

   인턴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년과 채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청년취업인턴제 홈페이지(www.work.go.kr/intern)에서 신청하면, 위탁 운영기관을 통해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편 고용부는 2016년도 청년취업인턴제 위탁 운영기관 133개소를 선정했다. 이들은 인턴 및 채용기업 모집, 상담·알선, 참여 대상 적격 여부 확인, 홍보·교육, 사후관리 등을 맡는다. 지역별로는 서울 27곳, 인천·경기·강원 36곳, 부산·경남 20곳, 대구·경북 21곳, 광주·전라·제주 14곳, 대전·세종·충청 15곳 등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청년과 기업 등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를 반영해, 청년들이 신뢰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더욱 내실 있게 청년취업인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출처 : 국방일보('16. 1. 19.)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19년 청년장병 기업맞춤형 취업과정 21~23차 참여자 모집 안내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