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우주로 세계로 향하는 선진정예 공군

공군을 빛낸 인물

제6회 수상자

제6회수상자

제 6회 공군을 빛낸 인물

공군은 2006년 한 해 동안 공군의 위상을 선양하고, 조직 발전에 이바지한 자랑스러운 공군인, “2006년 공군을 빛낸 인물”을 선정하고 2007년 1월 18일 공군회관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2001년 처음으로 시행돼 6년째를 맞는 “공군을 빛낸 인물”은 공군 핵심 가치를 상징하는 ▲전투력발전(도전) ▲희생?봉사(헌신) ▲조직운영발전(팀워크) ▲신지식 · 정보화(전문성) 부문과 함께 신설된 2개 부문 ▲ 체육?문화 ▲ 협력 등 총 6개 부문에 대해 시상했다.

전투력 발전 부문에는 전장의 위협이 상존하는 환경속에서도 이라크 평화 재건을 위한 공수지원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고 있는 58항공수송단(다이만부대)이 선정 됐으며, 희생 · 봉사 부문은 6년째 묵묵히 청작 장애우들의 수화(受話) 봉사를 하고 있는 “사랑의 통역사” 85창 황명성(38) 상사가 선정됐다.

또, 조직 운영 발전 부문에는 제 85항공정비창 경영혁신실장 최지웅(29) 중위가 전략 집중형 성과관리 체계(BSC) 구축을 통해 공군을 미래 지향적 조직으로 변모시키는 데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김성일 공군참모총장은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공군의 변화와 발전에 기여해 준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며 수상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2006년에는 공군 장병 모두가 변화와 혁신에 앞장서 '공군을 빛낸 인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하였습니다.

신지식 · 정보화 부문에는 공군작전사령부 전산소가 공중전투 기동훈련 PC용 시현 체계 및 3차원 공역 전시 경보체계, 전군 방공 경보체계등 유/무형의 신지식(기술)을 개발하고 보급한 공로가 인정돼 선정됐다.

또 신설된 체육 · 문화 부문은 톡톡 튀는 콘텐츠와 신세대 감각에 맞춘 웹진을 통해 군 홍보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정책홍보실 뉴스레터팀이 첫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공군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큰 일반인(단체)에게 수여하는 협력 부문은 연세대학교 문정인(55, 정치외교학) 교수가 수상했다. 문교수는 지난 10여년간 공군력 국제학술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오면서 “공군과 항공 우주력의 중요성”을 공론화한 공로가 인정됐다.

하단배경영역